분노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하는 일종의 반항이요 갈등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믿음이 좋은 사람일수록 분노하는 증세가 더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을 봅니다. 욥처럼 의롭게 산 사람일수록 분노의 격정은 더 거세지는 것 같습니다. “내가 무엇을 잘못했다고 그래? 더 나쁜 사람도 다 건재하지 않아? 잘 믿으려고 지금까지 애쓴 보람이 이거야? 주님이 정말 살아 계신다면 이럴 수가 있어?”하고 하늘을 향하여 주먹을 휘두르는 분노. 이것을 지금 욥이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생각하면 할수록 억울하다는 감정이 분노를 이어지는데 이 지경이 되면 누구나 입을 다물고 있을 수가 없습니다. 입을 한번 열었다 하면 자기도 주체하지 못할 말들이 막 쏟아져 나옵니다. 욥기23장2절에서 욥은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오늘도 혹독히 원망하니 받는 재앙이 탄식보다 중함이니라” 욥은 자기가 왜 끔찍한 일을 당해야 하는지 아무리 궁리를 해도 그 이유를 찿아낼 수가 없엇습니다. 이유를 모르니 더 억울하고 더 원망스럽고 화가 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무슨 어려운 일을 당해도 왜 당하는지 그 이유를 알면 견딜 수도 있고 어떤 면에서는 묵묵히 짊어지고 나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유를 모를 때는 그 까닭을 모르기 때문에 더 안달이 납니다. 더 답답 합니다. 더 울분이 생깁니다. 아마 욥의 심정이 그랬을 것입니다. 우리는 성경을 읽으니까 욥이 왜 그런 일을 당하는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다 궤뚫어 보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어떤 계획이 잇다는 것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욥은 마치 구름 덥인 하늘을 처다보듯이 저쪽의 일을 전혀 알 수가 없었습니다. 왜 그와 같은 끔찍한 일들이 찿아왔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대답을 찿을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자식이 죽고 재산이 날아가고 건강 잃어 버리고 아내가 도망치고 하는 끔찍한 일들을 당하면서 그 사건들을 가지고 하나님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조화시켜 보려고 무척 애를 써 보았지만 다 헛 일이었습니다. 자기의 불행을 신앙적으로 해석해 보려고 했으나 대답이 나오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그는 치밀어 오르는 분을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 욥이 알고 있는 하나님은 선하신 분이었습니다. 그가 지금까지 믿은 하나님은 의로운 자를 축복하시는 분이요 끝까지 보호해 주시는 참 신실한 분이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자기에게 일어난 일을 보니 그런 하나님이 아니었다는 말입니다. 어딘가 속은 듯한 감정을 진정시킬 수가 없엇습니다. 그래서 마음에 분이 일어난 것입니다. 그의 마음에 원망이 치솟아 올랐습니다. 

욥은 자기가 죄가 아주 없는 사람은 아니었지만 패가망신 당하는 천벌을 받아야 할 만큼 끔찍한 죄를 지었다고는 생각지 않았습니다. 그러니까 그의 마음에 분노가 사라지지 않앗습니다. 9장 17, 18절을 보면 그가 하나님을 향해서 이렇게 말합니다. “그가 폭풍으로 나를 꺾으시고 까닭 없이 내 상처를 많게 하시며 나로 숨을 쉬지 못하게 하시며 괴로움으로 내게 채우시는구나” 얼마나 한이 맺힌 소리입니까? “하나님 당신이 왜 내게 이렇게 합니까?”하는 말입니다. 일반적인 경우 고통을 당하는 성도들의 가슴속에 이와 비슷한 분노가 잇는 것을 보게 됩니다. 누구 보다도 예수를 잘 믿으려고 남달리 노력한 사람일수록 곤경을 당하면 이와 같은 분노의 감정이 더 뜨겁게 타오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