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인 저스틴 크랙트-르네 알란코 남매


건강상 DNA 검사받았다가 

기적처럼 만나 ‘눈물 포옹’



“저는 제가 늘 이 세상에서 혼자라고 생각했어요...” “이제 내가 옆에 있잖아”

34년 만에 친누나와 재회한 남동생 저스틴 크랙트(36·한국명 홍기홍)은 그동안의 설움을 토로하며 울음을 터뜨렸고, 누나 르네 알란코(38·한국명 이지영)는 남동생을 꼭 안아줬다. 그들은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며 두 손을 마주잡았다. 

미국으로 입양된 한인 남매가 34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던 이들 남매는 미국의 유전자 검사 업체 ‘23앤미(23andMe)’의 DNA 검사를 통해 34년 만에 재회하게 된 것이다. 

오리건주 일간지인 ‘더 오리거니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84년 3월23일 남동생 저스틴은 두 돌이 얼마 지나지 않아 용산의 한 영화관 앞에 버려졌고, 최초의 발견자로부터 ‘홍기홍’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그 후 미국 오리건 주로 입양 보내져 양부모 손에 자란 그는 지난 2014년 혈연관계에 있는 친척·사촌이라도 찾고자 ‘23앤미’를 통해 DNA 검사를 받았다. 

그의 누나 르네는 남동생이 버려진 바로 다음날인 1984년 3월24일 얼마 떨어져 있지 않은 수퍼마켓 앞에 ‘이 아이를 발견하시면 경찰을 통해 고아원에 보내주세요. 이 아이에게는 부모가 없습니다’라고 적힌 메모와 함께 버려졌다. 

당시 네 살이었던 르네는 경찰서에서 그녀의 이름은 이지영이고, 그녀의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진술에 따르면 그녀의 아버지 이름은 이경국이며, 그녀에게는 이상연이라는 이름을 가진 언니 한 명이 있었다는 것이다.

르네는 북가주로 입양돼 자랐고, 지난 2008년 한국에 방문, 입양서류 내용에 근거해 그녀의 가족들을 찾고자 노력했으나 끝내 좋은 소식을 듣지 못하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다. 

그러다 올해 여름 건강상의 이유로 DNA 검사를 받았던 르네는 ‘23앤미’로부터 불과 600마일 떨어진 곳에 그녀의 친남동생이 있다는 기적 같은 연락을 받았다. 

서로 존재조차 모르다 무려 34년 만에 상봉한 이들 남매는 서로의 입양기록이 담긴 서류를 비교하며 과거 퍼즐의 조각들을 끼워 맞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남매가 재회한 포틀랜드 국제공항에는 저스틴의 양부모도 나와 “저스틴의 36번째 생일선물로 이처럼 기적같은 소식이 와준 것 같다”며 극적 상봉한 남매와 기쁨을 함께 했다.  이들 남매는 “우린 더 이상 이 세상에 홀로 남겨진 외톨이가 아니다”라며 손을 맞잡고 환하게 웃었다. 


<석인희 기자>


201809202126535b1.jpg

서로 존재를 모르다 무려 34년 만에 극적 상봉한 한인 입양인 저스틴 크랙트(36)와 르네 알란코(38) 남매가 환하게 웃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