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에 맞은 말이 얼마나 아름다운고”(잠언 15-23) 가슴을 울리는 말이다. 

말은 삶의 표현 방법이다. 말은 소통을 위한 수단이다. 부드러운 의사소통을 위해서 신중하고 품위 있는 말을 사용해야함은 물론이다. 

사려 깊은 지혜로운 말로서 예의 바르게 해야 한다.

화술에 능한 사람은 자신의 감정이나 의사를 구체적인 말로 명확하게 표현한다.

화술과 유머 감각이 뛰어 났던 링컨 대통령의 청중을 사로잡는 감동적인 말은 두고두고 여운을 남기며 가슴에 깊이 와 닿는다. 

서로 유익하고 정감 있는 말로서 소통하는 기쁨은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가까운 사람이 기쁨의 순간을 맞이하여 축하할 때 서로 기쁨은 나눌수록 배가된다.

예를 들어 여행 일정을 앞두고 가슴 설렘에 행복해 하는 사람에게 ‘즐겁고 뜻 있는 여정이 되길 바란다.’라는 축하의 말은 더욱 기쁨을 배가 시키리라.

슬픔과 고통스런 상황에 있는 사람에게 다가가 함께하며 위로와 격려의 말을 하게 되면 진정성 있는 말이 가슴을 훈훈하게 한다. 고통과 슬픈 감정은 한결, 줄어들 것이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어려운 상황을 맞을 수 있으며 극심한 고통을 겪을 때가 있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에게 도움의 말이 필요하다.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에게 어려움과 고통을 이겨낼 따뜻한 위로의 말이 큰 힘이 될 것이다. 

아픔을 치유케 하는 위로와 격려의 말은 삶의 희망과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준다. 

새로운 변화의 가능성을 믿고 도전할 수 있는 확신에 찬 의지를 다지게 하리라. 

타인의 존재 가치를 귀하게 여기며 현실적이고 합리성을 지닌 말을 해야 한다.

영혼이 고결하고 성품이 온화한 사람이 할 수 있는 사랑의 말이지 싶다. 

사랑의 실천정신과 사랑의 따뜻한 표현은 끊임없는 훈련에 의해 가능하리라.  

“사람은 자신의 말로 자기의 얼굴을 보여 주는 것이다”라고 사상가 랄프 왈도 에머슨은 말했다.

성경의 욥기에 고통 가운데 있는 욥을 찾아온 친구들의 말은 욥에게 진정한 위로의 말이 되지 못했다. 오히려 욥의 극심한 고통을 가중시켰다.

인간관계에 있어서 때에 맞지 않는 말은 좋은 분위기를 헤치며 어색하고 불편하게 한다.  

말은 사람의 인품을 나타낸다. 말은 사고의 체계와 감정을 표현하는 귀한 능력이다. 

말은 순수한 생명력이 있어야하고 사랑의 깊은 마음이 담겨야 한다.

인격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진실한 대화의 시작은 관심과 배려와 사랑의 표현이다.     

대화를 하다 보면 그 사람의 영혼과 내면의 모습이 드러나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대화 할 때 부드러운 표정과 친근감 있는 태도로 관심 있게 경청하는 것이 우선이 되어야 하리라. “현명한 사람은 긴 귀와 짧은 혀를 가지고 있다.”(영국 속담)

말을 할 때 유머 감각을 발휘해 삶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며 웃음과 행복을 만들어 가는 기쁨은 여유 있는 마음에서 나온다. 

영적인 통찰력을 지닌 사람은 말 할 때와 경청할 때를 분별할 줄 안다. 

인격이 말하고 인격이 듣는 순간의 진지하고 겸손한 태도를 말이다.

가을빛 눈부신 어느 날, 누군가 다가와 ‘요즈음, 힘 드시지요? 잘 견디어 내시는 것 알고 있습니다.’ ‘어려움을 의연하게 극복해 내시리라 믿습니다.’ ‘기도하겠습니다.’ ‘하나님의 위로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현인의 타인을 배려하는 따뜻한 사랑의 마음에 감동하여 가슴이 뭉클해 온다.  

진실하고 향기로운 말은 오랫동안 여운을 남기며 가슴에 깊이 새겨진다.  

“때에 맞은 말이 얼마나 아름다운고”(잠언 15-23)성경의 말씀이다.

‘제 영혼을 위해 기도해 주시며 희망과 용기를 주시니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힘주어 마주 잡은 손길에 따스한 사랑의 감정이 전해오며 기쁨이 가득 차오른다. 

새로운 희망으로 기쁨이 넘치는 행복한 날을 보낼 때가 있다. 

가까운 사람과 사랑의 감정을 나누는 환희의 순간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