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등급 약화... 최악 폭우피해 예상

대피 행렬... 항공편 무더기 결항


지난 수십 년 이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14일 오전 노스캐롤라이나 남부를 강타할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이미 비상사태가 선포된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메릴랜드, 조지아, 워싱턴DC 지역 주민 약 17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다만 한때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했던 플로렌스는 12일 3등급으로 조정된 데 이어 13일 새벽 2등급으로 한 단계 더 내려갔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밝혔다.  그러나 플로렌스는 여전히 조지아 남부에서 버지니아 남부에 이르는 지역에 극도의 위험을 줄 수 있는 허리케인으로, 강과 저지대에 엄청난 피해를 미칠 홍수를 유발할 수 있다고 NHC는 경고했다.

2등급으로 약화되기는 했지만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일부 지역에서 최대 40인치의 비를 뿌리고, 해안가에서는 13피트 높이의 폭풍해일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플로렌스가 육지에 계속 머무를 경우 극심한 폭우와 홍수가 수일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플로렌스가 당초 예상보다 약간 더 남쪽으로 진로를 틀면서 영향권에 든 주들도 비상이 걸렸다. 조지아는 159개 카운티 전체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폭우가 애팔래치아 산맥으로 확대되면서 앨라배마, 테네시, 켄터키, 웨스트버지니아 일부 지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플로렌스로 인해 이들 지역에서 내륙으로 들어가는 도로는 해안 지역을 떠나는 차량 행렬이 몰리면서 정체를 이뤘다.

허리케인 상륙이 임박하면서 동남부 주요 공항에서는 항공편 무더기 결항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델타가 이 지역 85편 항공기 운항을 12일 저녁부터 취소한 데 이어 사우스웨스트 항공도 역시 264편의 항공기 운항을 무더기로 취소했다. 향후 24시간에 걸쳐 항공편 취소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찰스턴 국제공항과 잭슨빌, 윌밍턴 국제공항 등은 아예 폐쇄를 발표했다.  이인락·이우빈 기자 



3.jpg

13일 노스캐롤라이나 주 월리스 인근 해안 지역 주민들의 차량 대피 행렬이 도로를 가득 메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