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을 앞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연방 재난관리청(FEMA)의 예산 일부를 이민단속 예산으로 전용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민주당 제프 머클리 연방 상원의원은 11일 트윗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국토안보부 산하기관인 연방 재난관리청(FEMA)의 예산 약 1,000만달러를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 예산으로 재배정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폭로했다. 

머클리 상원의원은 이 트윗에서 ICE와 FEMA 등 국토안보부 산하기관들의 2018회계연도 예산 재배정 문서를 공개하면서 트럼프 행정부를 성토했다. 머클리 의원은 이 트위터에서 “믿을 수 있는가?(Unbelievable) 그렇다(Yes), 부끄럽지 않은가(Reprehensible)? 그렇다(Yes), 하지만 사실이다(But, It‘s true)“라며 허리케인 상륙을 앞두고 이민단속을 앞세운 트럼프 행정부의 안일함을 힐난했다.  

공개된 국토안보부 예산문서에 따르면, 지난 6월30일 국토안보부는 FEMA 전체 예산의 약 1%에 해당하는 975만5,303달러를 빼내 ICE 지원비로 전용했다. 전용된 FEMA 예산은 당초 재난대비 및 훈련, 재난대응 및 복구 등에 배정되어 있었으나 ICE의 이민자 추방 및 불체자 수용시설 확충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안보부 타일렛 훌튼 대변인은 “FEMA에서 ICE에 지원된 예산은 재난구호 기금과 전혀 관계가 없다”며 “ICE가 밀입국자 문제로 2,000만달러 예산이 부족해 FEMA의 통상적인 운영예산에서 이를 지원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상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