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속 위기를 벗어났다. 18일(한국시간)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부장판사는 "공모 관계의 성립 여부 및 범행 가담 정도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는 점, 증거 인멸의 가능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한 점, 피의자의 주거, 직업 등을 종합해 보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 전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영장실질심사 후 서울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김 지사는 곧 구치소에서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