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적인 '소울의 여왕'(Queen of Soul) 어리사 프랭클린이 16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세.

홍보담당자인 괜돌린 퀸은 이날 '가족 성명'을 통해 프랭클린이 이날 오전 9시 50분 디트로이트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건강 위독 소식이 전해진 지 사흘만이다.

프랭클린의 가족은 주치의 판정을 인용, "사인은 췌장 신경내분비암"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우리 생의 가장 어두운 순간, 뭐라 가슴 속 고통을 표현할 말을 찾을 길이 없다. 우리는 우리 집안의 가장이자 바위 같은 분을 잃었다"고 말했다.

1960년 본격 데뷔한 이래 약 60년 동안 미국 대중음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 싱어송라이터 프랭클린은 최근 수년간 병마와 싸우면서도 꾸준한 활동을 펼치며 '살아있는 전설'로 불렸다.



AKR20180817000500009_01_i.jpg

작년 11월 엘튼 존 에이즈 재단 기금 마련 무대에 선 어리사 프랭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