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사이의 계파동이 뉴저지에서 또 터져 현지 한인사회에 시끌거리고 있다.

15일 피해자들에 따르면 뉴저지 페어뷰에서 네일업소를 운영하던 계주 K씨 부부가 지난달 돌연 잠적하면서 계원들이 곗돈을 받지 못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는 계원 등에 따르면 문제의 계는 70대로 알려진 K씨 부부 주도로 지난 2016년 초부터 28좌로 시작됐으며, 계원들은 매달 1,000달러씩을 납부해 순서에 따라 2만5,000달러~3만달러를 받도록 돼 있었다. 

하지만 계주가 과도하게 계원들의 곗돈을 차용하는 등 곗돈 마련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결국 지난 7월 계원들과 일체 연락을 끊은 채 운영하던 네일업소까지 처분하고 모습을 감춘 상황이라는 게 계원들의 주장이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계원 뿐 아니라 돈을 꿔주고 받지 못한 사람까지 적어도 7~8명으로, 피해 금액 규모는 최소 40만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뉴저지 잉글우드의 모 교회 장로를 역임한 K씨 부부는 교회의 지인으로부터도 10만 달러 이상 빌린 돈을 갚지 않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으며 필요에 따라서는 법적 대응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뉴저지 팰리세이즈팍에서 계파동이 터지면서 100만 달러 가까운 피해가 발생했다. 

<금홍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