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타주에서의 한 남성이 부부싸움을 한 끝에 경비행기를 몰고 아내와 아이가 있는 자택으로 돌진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13일 AP통신에 따르면 두에인 유드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이날 새벽 2시30분께 쌍발 엔진 525 세스나 경비행기를 몰고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남쪽으로 60마일 떨어진 페이슨에 있는 자신의 이층집을 들이받았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집에 있던 아내와 아이는 사고 직전에 빠져나와 무사했다. 비행기가 집을 덮치면서 가옥 1층이 화염으로 휩싸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비행기는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부서졌고 집 앞마당에 세워놓은 차량도 전복됐다. 

유드는 전날 밤 심하게 부부싸움을 벌이다 아내를 구타한다는 이웃의 신고로 경찰에 연행됐다. 그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서는 자신이 일하는 회사 소속 경비행기를 몰고 사고를 저질렀다.

경찰은 유드가 자택에서 약 10마일 떨어진 스패니시 포크 스프링빌 공항에서 이륙해 정확히 자신의 집을 향해 날아갔다고 전했다. 유드는 숙련된 조종사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이 주택가이지만 조종사 외에 인명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201808132257575b1.jpg

유타주의 남성이 부부싸움 끝에 경비행기를 몰고 자신의 집으로 돌진해 숨진 사고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