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눈물도 말라


그림자라도


없는 님아


날마다


밤마다


꽃가시 되어


꺾지도 못할 님아


 


뜨겁게 잡은 손길


가슴속에 묻었으나


분 향기 날리며


해 밝히 가는 님아


 


잘나믄 별난긴가


인연도 아닌것이


치마 끝 휘어잡고


슬프게 비나리까


 


몹쓸님 서릿발에 돌아 누워도


으스슨한 잠자리 반갑고 서럽다


 


차라리


꿈이라


오지나 말것이


무지렁이 젖은 가슴에


향기만 날리는


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