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브라질은 요즘 한창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밤 기온이 50도 아래로 내려가는 추위가 이어지자 상파울루 시립 동물원은 침팬지들의 월동을 돕기 위해 담요를 공급했다. 이 신문은 동물원에서 담요를 두른 채 햇볕을 쬐고 있는 침팬지 8마리의 사진을 공개했고, 이 사진은 인터넷 공간에서 큰 화제가 됐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담요를 뒤집어쓰고 햇볕 아래서 추위를 피하는 침팬지의 모습이 사람과 너무나 닮았다”며 침팬지들의 겨울나기를 응원했다.  <에스타두지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