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제약회사 화이자가 40여 개 의약품에 대한 가격 인상을 유보하기로 했다.

가격 인상을 맹비난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이언 리드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직접 논의한 뒤 나온 결과다.

화이자는 지난 1일 자로 40여 개 약품 가격을 올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접촉한 뒤 이 계획을 연말까지 미루고, 이미 오른 약품 가격도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환원시키겠다며 애초 결정을 뒤집었다.

화이자는 이달 초부터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 고지혈증치료제 '리피토', 류머티스성 관절염 치료제 '젤잔즈' 등 40여 개 자사 의약품을 가격을 인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