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이달 공항라운지부터"

하얏트·힐튼 호텔도 참여 



아메리칸 항공이 '1회용 플라스틱 빨대' 퇴출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이달부터 주요 승객들에게 개방하는 공항 라운지에서 옥수수를 원료로 한 생분해 플라스틱 빨대와 나무로 만들어진 커피스틱을 제공하겠다고 10일 밝혔다. 또 숟가락, 나이프, 포크도 점진적으로 친환경 재질로 대체할 계획이다.

아메리칸 항공은 11월부터 기내에서도 대나무 재질의 친환경 커피스틱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메리칸 항공의 질 서덱 부사장은 "미래 세대를 위한 지구보호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하겠다"면서 이번 조치로 연간 32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사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알래스카 항공이 지난 5월 비슷한 대책을 내놓은 바 있지만 델타, 유나이티드, 사우스웨스트 항공은 아직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하고 있다.

호텔업계에서는 하얏트 호텔과 힐튼 호텔이 같은 구상을 갖고 있다.

하얏트 호텔은 9월 1일부터 플라스틱 빨대와 커피스틱을 사용하지 않고 빨대는 고객이 원할 경우에만 제공하며, 가능한 친환경 제품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힐튼호텔은 올해말까지 전 세계 650곳의 호텔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앨 것이며, 그 수는 1년 기준으로 3천500만 개가 넘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고, 대신 생분해성 물질로 만든 빨대나 빨대 없이 음료를 마시도록 디자인된 음료 뚜껑을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