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총 1,064만개 출하

41.4% 점유율 기록



지난해 전세계 스마트워치용 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LG 디스플레이가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IT 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064만대의 스마트워치용 AMOLED 패널을 출하해 41.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 디스플레이가 895만대를 출하하면서 2위(34.8%)에 올랐고, 중국 에버디스플레이(417만대·16.2%)와 AUO(147만대·5.7%)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처음 중소형 올레드 패널 사업에 뛰어든 중국 BOE((Beijing Oriental Electronics)는 약 38만대(1.5%)로 5위에 랭크됐다.

LG 디스플레이가 스마트워치용 올레드 패널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한 것은 미국 애플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지난해 LG 디스플레이와 삼성 디스플레이가 애플에 공급한 스마트워치용 올레드 패널이 총 1,475만대였는데, 이 가운데 70%가 넘는 1,060만대를 LG디스플레이가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전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최근 업계에서는 애플이 올 하반기 출시할 아이폰 신제품에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올레드 패널을 탑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두 업체의 ‘제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복수의 외신은 지난달 말 “LG디스플레이가 애플에 아이폰용 올레드 패널을 200만∼400만개 규모로 공급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201807100101001119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