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제네시스

JD파워 조사 1·2위



현대·기아·제네시스 등 한국 3대 자동차 브랜드가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시장조사기관 JD파워의 2018 신차 초기품질조사(IQS) 평가에서 탑 순위를 차지하며 약진했다. <도표 참조>

주류 매체들도 20일 이같은 사실을 일제히 주요 뉴스로 크게 보도하며 한국 자동차가 품질 면에서 일본과 독일, 미국의 쟁쟁한 경쟁 브랜드들을 제치고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JD파워가 이날 공개한 올해 2018 IQS 평가에서 제네시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3개 프리미엄 브랜드 중 68점을 받아 2년 연속 1위에 평가됐다. 제네시스가 받은 68점은 전체 평가에서도 1위다.

또 18개 브랜드가 평가를 받은 일반 브랜드 조사에서 기아와 현대차가 각각 72점과 74점을 받으면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특히 기아는 일반 브랜드 평가에서 4년 연속 1위를 차지하면서 한국 자동차 회사로는 새로운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IQS 평가는 2018년 모델 신차를 구입한 7만5,712명 소유주를 대상으로 차량 구입 후 90일 이후 실시된 조사를 토대로 한 것으로 신차 100대 당 문제 건수를 지수화한 것이다. 따라서 지수가 낮을수록 문제가 적고 품질은 높다. 올해는 일반 브랜드 18개, 프리미엄 브랜드 13개 등 총 31개 브랜드가 평가를 받았다.

또 세그먼트 차량 별 최고 차량 조사에서도 무려 15개 한국 차량 모델들이 대거 뽑혔다.

대형 프리미엄 차량 부문에서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세단이 G90이 머세데즈 벤츠 S 클래스와 BMW 7시리즈, 포르셰 파나메라를 제치고 최우수 차량에 선정되며 화제가 됐다.

중형 SUV 부문에서 기아 쏘렌토가 최우수 차량에, 우수 차량에 현대 싼타페가 각각 선정됐다. 

소형 SUV 부문에서도 현대 투싼이 최우수 차량에, 우수 차량에 기아 스포티지와 기아 니로가 각각 선정됐다. 

소형차 부문에서는 기아 리오가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컴펙트 차량 부문에서 현대 엘란트라와 아이오닉, 기아 포르테가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중형 차량 부문에서 현대 쏘나타와 기아 옵티마가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중형 프리미엄 차량 부문에서 제네시스 G80이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소형 프리미엄 차량 부문에서 기아 스팅어가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미니밴 부문에서는 기아 세도나가 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업계 전문가들은 도요타와 혼다, 닛산, 마즈다, 수바루 등 일본 브랜드들이 한국 브랜드는 물론 미국 브랜드에 비해서도 품질 조사에서 밀린 것은 충격이라며 소비자들이 이제는 근거 없는 브랜드 충성도나 막연한 명성을 믿기 보다는 이같은 객관적인 품질 평가 조사를 비교한 후 차량을 구입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환동 기자>   




la-th-21-d-02.jpg

2018062101010023500.jpg
현대차 미국법인(HMA)의 브라이언 스미스 최고운영책임자(왼쪽) 등 현대차 관계자들이 20일 파운틴밸리 본사에서 JD파워가 투싼 모델에게 수여한 소형 SUV 부문 최우수 차량상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