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루스시가 미국은퇴자협회(AARP) 발행 잡지 선정  은퇴자가 살기에 가장 좋은 도시 가운데 하나로 선정됐다.

이 잡지는 둘루스와 더불어 텍사스, 미주리, 뉴욕, 그리고 오레건의 교외 도시 등 5곳을 선정했다. 

잡지는 둘루스를 출신 배경, 세대, 음식, 기분전환 및 음악적 취향 등이 잘 혼합된 문화의 심포니를 갖고 있는 도시라고 설명했다. 

둘루스는 또한 주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소문난 식당들이 여러 곳 있다. 중국식당 ‘마스터피스’의 주방장 리 리우는 유명한 2018 제임스 비어드 어워드 준결승 진출자이며, 애틀랜타에서 시작한 오퍼더블유(O4W) 피자는 지난 2016년 둘루스 다운타운으로 이전한 바 있다.

아울러 이 잡지는 연 218일에 달하는 둘루스의 맑은 날, 그리고 소셜시큐리티 연금에 대한 조지아의 세금부과 면제 등을 긍정적 요소로 꼽았다. 조셉 박 기자


둘루스 시청.jpg
둘루스 시청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