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애이고...총 52업체 

배달업체만 40곳 달해



샌디에고 한인 사업체 및 교회 등이 밀집되어 있는 콘보이 스트릿을 포함한 커니메사 지역에 마리화나 관련 비즈니스가 하나 둘 씩 늘어나면서 한인들 사이에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6년 주민발의(Proposition) 64호가 통과되면서 올 1월 1일부터 21세 이상 성인은 캘리포니아에서 합법적으로 기호용 대마초(마리화나)를 구매할 수 있게 됐다. 

많은 우려 속에서 통과된 주민발의안이 효력이 발생한 지난 1월 1일에는 새벽부터 마리화나를 구매하려는 주민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풍경들이 언론에 의해 집중보도 됐다.

최근 들어서는 마리화나를 배달해준다는 빌보드 광고가 콘보이 한인 타운 일대에 하나 둘씩 늘어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마리화나를 판매하는 상점이나 처방전을 주는 의사, 그리고 재배하거나 대마에서 원료를 추출해내는 비즈니스 소재와 전화번호, 취급 상품을 알려주는 웹까지 등장했다.

이 웹에 따르면 현재 콘보이 한인타운을 포함하고 있는 집코드 92111 지역에는 총 52곳에 달하는 마리화나 관련 비즈니스가 있다.

이들 업소들을 세분화해보면 주문을 하면 배달해주는 업체가 76%에 달하는 40개 업체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나머지 12곳 가운데 2곳은 의사, 10곳은 재배나 이를 추출하는 비즈니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콘보이 한인 타운에만 해도 3곳이 영업을 하고 있거나 준비 중이다. 이처럼 한인 상권들이 집중되어 있는 92111지역에 마리화나 사업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교통의 편리성과 이로 인한 통행량 증가가 주된 원인으로 보인다.

한인 타운에 마리화나 관련 업소가 늘어나면서 이들 업소를 타깃으로 절도 범죄가 빈번하게 늘어나는 동시에 무분별한 (마리화나) 흡연으로 범죄율과 청소년 탈선 증가 등이 우려되고 있다. 

<이태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