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웨덴 단체응원.jpg
18일 아침 러시아 월드컵  한국과 스웨덴의 F조 경기를 응원하는 한인들 300여명이 둘루스 KTN 볼룸에 모여 단체응원을 펼쳤다.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20분 비디오 판독을 거친 끝에 스웨덴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깨졌으며, 이는 곧 결승점이 됐다. 애틀랜타 한인들은 오는 23일 오전 11시에 같은 장소에서 대 멕시코전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한인들은 주최 측이 제공한 도넛과 커피를 들면서 응원을 준비했고, 선착순 200명에게는 응원 티셔츠를 제공하기도 했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