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심야문화축제서

"싸움이 총격으로 번져"

13세 소년 등 4명 중태



뉴저지 주 트렌턴의 한 문화축제에서 심야에 총격 사건이 일어나 최소 1명이 숨지고 22명이 부상 당했다. 지역 주민 1천여 명이 어우러진 흥겨운 주말 축제가 폭력과 총탄으로 얼룩져 유혈의 현장으로 변했다.

사건은 17일 오전 2시 45분께 트렌턴 남부 로블링마켓에서 개최된 문화축제 철야 행사장에서 일어났다. 축제는 토요일인 16일 오후 시작돼 철야로 진행돼 일요일 오후까지 이어질 예정이었다. 지역 주민 수천 명이 몰렸다. 경찰은 축제 참가자를 1천 명으로 추산했다.

새벽까지 흥이 이어지는 도중 갑자기 창고 쪽에서 총성이 들렸다. 창고 안에서 몇 명이 싸움을 벌였고 주먹을 주고받다가 총을 꺼내 든 것이다.

일부 축제 참가자는 처음엔 폭죽이 터진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다 총성이 계속 이어지자 혼비백산한 참가자들이 출입구로 몰려 현장은 아비규환이 됐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격 현장에서 여러 명의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했으며 현장에서 총기 여러 정이 수거됐다. 총격 용의자인 33세 남성은 경찰의 대응 사격으로 현장에서 즉사했다.

머서 카운티 에인절로 오노프리 검사는 "주민 간의 다툼에서 총격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22명이 부상했고 17명은 총격으로 다쳐 병원으로 옮겼다"면서 "거대한 범행 현장"이라고 말했다.

부상자 중 4명은 중태이며 13세 소년이 총에 맞아 위독한 상태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123.jpg

뉴저지 트렌턴 문화축제 총격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