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팰리세이즈팍의 한 수습 경찰이 팰팍 시장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크리스 정 의원을 지지했다는 것과 타운정부 등을 상대로 성소수자 차별소송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부당 해임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팰팍 타운의회는 15일 특별회의를 열고 샘 김과 제임스 박, 로버트 드비토 경관 등 수습 경관 3명에 대한 임명안을 표결에 부쳐 한인 경관 2명은 정식 경찰로 채용하고, 로버트 드비토 경관은 해임하기로 결정했다.

드비토 경관은 이에 대해 법정소송도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드비토 경관측의 매튜 프리오레 변호사는“이번 팰팍 시장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드비토 경관이 크리스 정 시의원을 지지한 것과 루 의원의 성소수자 차별 발언에 대한 소송을 제기한 것 때문에 타운의회가 해임 결정을 내렸다”면서 “부당 해임에 대한 소송을 진 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드비토 경관의 측근에 따르면 이번 팰팍시장 민주당 예비선거 기간 중 제임스 로툰도 시장 측 관계자가 크리스 정 의원을 지지하는 드비토 경관에게 로툰도 시장을 지지하지 않을 경우 정식 경찰 임용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성소수자인 드비토 경관은 현재 “지난달 헨리 루 팰팍 시의원이 팰팍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동성애자에 대한 경멸적인 발언을 했다”며 현재 루 의원과 타운정부를 상대로 성소수자 차별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날 팰팍 타운의회 회의에서는 드비토 경관의 해임안에 대해 크리스 정 의원만 반대표를 던졌을 뿐 다른 의원들은 모두 찬성했다.

정 의원은 “드비토 경관을 정당한 이유없이 해임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판단”이라고 지적하며 “마크 잭슨 팰팍 경찰서장이 개인적인 이유로 진행하고 있는 드비토 경관에 대한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타운의회가 결정을 내리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금홍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