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집값 3년새 21% ↑

첫 주택구입 점점 힘들어져

전문가"저렴한 매물 많아"

귀넷은 스넬빌·로렌스빌 등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요 카운티의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주택 구입자 특히 생애 첫 주택 구입 희망자들의 내집 마련이 점점 더 어려워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그 와중에도 지역별로 주택 매물을 잘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기회는 많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리맥스 조지아에 따르면 귀넷을 포함한 메트로 애틀랜타의 주요 5개 카운티의 주택가격은 지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특히 지난 3년간은 21%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구매 신규 수요층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급격히 늘고 있고 신규주택 가격도 급등하기 때문이다. 신규주택의 경우 수년 전과 비교해 부지가격은 물론 건축자재 및 인건비 등이 급등해 자연히 주택분양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리맥스에 따르면 이들 5개 카운티 지역의 신규주택 평균가격은 30만 달러 이상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따라 2018년 1분기 이들 5개 카운티 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25만4,900달러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이들 지역 주민의 가구당 중간 소득은 6만3,000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전문가들은 이들 지역 주민들이 구매할 수 있는 주택가격 상한선은 24만 달러로 보고 있다.  물론 같은 소득일지라도 신용점수 등의 조건에 따라 사정은 다르지만 평균 소득의 주민들이 이들 가격 이상의 주택을 구매하면 무리가 따른다는 의미다. 

하지만 지역별로 파고 들면 사정은 다소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 부동산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예를 들면 5개 카운티 지역 중 풀턴의 중간 주택가격은 38만 달러지만 귀넷은 25만2,000달러, 클레이톤은 13만3,000달러에 불과하다. 

같은 카운티라고 하더라도 세부 지역별로 가격은 다양하다. 주택가격이 가장 비싼 풀턴의 경우 주로 남부 지역 주택가격이 저렴해 한인들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지만 귀넷은 학군 등의 조건에 관계가 없는 경우라면 의외로 저렴한 가격의 주택이 많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리맥스 관계자는 "특히 스넬빌이나 노크로스, 로렌스빌, 릴번, 로간빌 지역은 평균의 소득을 올리는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이 가장 큰 지역"이라고 조언했다.

중간 주택가격이 29만8,500달러인 캅 카운티 지역도 한번 고려해 볼만한 곳이다. 주택가격이 비싼 이스트 캅 지역 외에 나머지 지역은 가격대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질이 좋은 주택매물이 상당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 지역에도 매물이 나오면 경쟁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우빈 기자 



newsEngin.22284982_052814-home-prices-ba0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