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이자 사진작가인 이동근씨가 ‘시애틀 출발 서북미 여행가이드+서북미 한인들’(도서출판 새하늘 새땅·표지사진)을 펴냈다. 

330페이지 분량의 이 책에는 워싱턴주와 오레곤주 80여 곳의 가볼만 한 여행지와 함께 각계각층 30명 한인들의 귀한 이야기들이 소개되어 있다. 이씨가 직접 가보고 취재한 여행기들은 현지의 자세한 역사, 지리, 규모, 가는 길 등 여러 특성 등이 생생하게 사진과 함께 자세하게 소개되어 서북미 여행에 필수적인 가이드가 되고 있다. 

미국으로 이민온 후 33년을 줄곧 워싱턴주와 오레곤주에서 살아온 저자는 독자들이 아름다운 여행지를 찾아 즐겁고 행복한 시간으로 이민생활에 활력을 되찾고 초기이민자들의 귀한 경험을 통해 큰 희망과 용기를 얻고 아름다운 서북미가 잘 알려져 관광코스로 개발되기를 바라고 있다. 

한국 사진작가협회 회원으로 ‘아름다운 오레곤’(1988)과 칼럼모음집 ‘비, 눈, 바람, 그리고 튤립’(1997) ‘아름다운 워싱턴’(2002) 등의 저서가 있다.



201806121953115b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