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시스템 업그레이드

내년초부터 서비스 시작 



귀넷지역 주민들도 빠르면 내년 초부터는 911 문자 전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귀넷 커미셔너 위원회는 15일 총 61만 5,000달러가 소요되는 911 시스템 업그레드 사업을 승인했다.

이로써 현재 아날로그 체제인 귀넷 911 시스템은 디지털 체제로 변환되면서 문자 서비스도 가능하게 됐다. 911 문자 서비스는 부분적으로는 2019년 초부터 시행되며 전면 시행은 2019년 여름이나 가을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귀넷 카운티에서는 그 동안 급격한 인구 증가에도 불구하고 911 문자 서비스가 시행되지 않아 불만이 가중돼 왔었다.

현재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중 캅 카운티는 2015년부터 911 문자 서비스가 시행돼 그 동안 1,300여 건에 달하는 문자 신고가 접수됐다.

풀톤 카운티도 부분적으로 시행되고 있고 현재 미시행 지역인 남부 풀턴 지역에 대한 업그레이드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한인 밀집 거주지역인 알파레타를 비롯해 존스크릭과 로즈웰 등은 이미 문자 서비스가 시행되고 있다.

디캡 카운티도 현재 911 문자 서비스가 부분 시행되고 있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