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부터 건물 복원을 시작한 주미 대한제국공사관이 내달 개관식을 갖는다.

한종수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미국사무소 차장에 따르면 개관식은 오는 5월22일 오전 10시부터 워싱턴 DC 로건 서클에 위치한 건물 본관에서 열린다.

1889년부터 약 16년간 대한제국의 공사관으로 쓰였던 이 건물은 백악관에서 1마일이 채 안 되는 곳에 위치해 있고, 지하 1층, 지상 3층 벽돌 구조로 돼 있다.

복원된 주미 공사관은 당시 대한제국이 외국에 설치한 공관들 가운데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하고 있는 장소다.



201804252235275a1.jpg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의 1893년 모습(왼쪽)과 지난 2012년 한국 정부가 다시 매입한 후의 공사관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