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자 너무 많은데다 

트럼프 반이민 정책도 

미 부동산 시장 타격



중국인 사이에서 미국 투자이민 프로그램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미국 내 부동산 시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5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해 미국에서 1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면 영주권을 주는 미국의 투자이민(EB-5 비자) 프로그램은 중국 부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수년 전까지만 해도 연 1만 개로 제한된 EB-5 비자의 신청자 대부분은 중국인이었다. 연간 500억 달러(약 54조원)에 달하는 비자 신청자의 투자 제시액 가운데 85∼90%를 중국이 차지할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중국인 투자이민의 전성기가 지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이 영주권을 신청하려는 중국인들을 불안케 하는데다 EB-5 비자를 신청한 후 영주권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중국인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EB-5 비자를 신청한 후 2년이 지나면 영주권을 받을 수 있었으나, 이제는 최장 10년을 기다려야 한다. 이민 변호사인 클렘 터너는 "수년 전만 해도 평균 4억 달러였던 중국인의 EB-5 비자 투자액이 지금은 1천만 달러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며 "이제 2천만 달러 투자면 큰 건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이러한 투자이민의 퇴조는 미국 부동산 시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통상 EB-5 비자 발급으로 들어온 중국 자금은 미국의 상업 및 주거용 부동산 프로젝트에 투자된다. 이러한 자금은 비용이 저렴하고 상환 만기가 길어 부동산 개발업자들도 선호했다.

일자리 창출 효과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2012∼2013회계연도에 미국의 투자이민 제도는 17만4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코넬대의 이민법 교수인 스티브 예일-로어는 "중국인의 미국 투자이민이 정체되고 있다는 것은 좋지 않은 소식"이라며 "이는 미 산업에 타격을 주고 고용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