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주대낮에 맨하탄 한인타운 길거리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1명이 크게 다쳤다.

뉴욕시경(NYPD)에 따르면 23일 오후 1시40분께 맨하탄 33스트릿과 5애비뉴 코너에 위치한 우리아메리카은행 앞 인도에서 페덱스 직원인 매드라퀴 타이쿠안 베일리(22)가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티켓 판매원와 언쟁을 벌이던 중 잭 긴디(28)를 칼로 찔렀다.

복부와 등을 찔리는 중상을 입고 쓰러진 피해자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두 남성이 무슨 이유로 말다툼을 벌인 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페덱스는 사건 직후 성명을 내고 “맨하탄에서 발생한 사건에 모두 충격을 받았다”며 “부상자와 가족에게 위로를 보내며 이번 사건을 위해 모든지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