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대다수가 교사들이 충분한 급여를 받지 못한다고 여기고있고 절반 정도는 세금을 더 내서라도 교사 봉급이 인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P 통신이 NORC 공공연구센터와 같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78%가 주민 세금으로 봉급을 주는 공립학교 교사들이 제대로 금전적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보았다. 6%만 하는 일에 너무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자녀가 있는 응답자나 자녀가 없는 사람들이 같은 비율로 교사 박봉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런 생각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상대적으로 강했지만 공화당 지지층도 3분의 2를 넘었다.  

응답자의 반 조금 넘는 수가 봉급 인상을 위한 교사들의 최근 파업 운동을 용인한다고 말했으며 약 절반은 실제 인상을 위한 세금 증액안을 지지한다고 답했다고 AP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