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바인 총기참사 19주년 기념

애틀랜타·워싱턴DC·플로리다 등 

 

 

1999년 4월 미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린 콜로라도 주 컬럼바인 고교 총기 참사 19주년을 맞아 20일 애틀랜타를 비롯해 워싱턴DC와 플로리다 등 전국에서 수만 명의 학생들이 동맹휴업 시위를 벌였다.

이날 동맹휴업에 동참한 학교는 2천700여 곳으로 파악됐다. 애틀랜타에서는 디캡 카운티 레이크 사이드 고교와 터커 고등학교 등이 참여했다. 

컬럼바인 총격 사건은 1999년 4월 20일 콜로라도 주 리틀턴의 컬럼바인 고교 재학생 두 명이 교정에서 총탄 900여 발을 무차별 난사해 13명의 목숨을 앗아간 사건으로 미국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던졌고, 마이클 무어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볼링 포 컬럼바인'으로 제작되면서 세계적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위는 코네티컷 주 리지필드 고교의 16세 학생 레인 머독이 전국적으로 총기 규제를 촉구하는 청원을 받으면서 촉발됐다.

이날 동맹휴업 시위는 지난달 총기 규제 행진보다는 규모 면에서 작았다.

19년 전 참사가 벌어졌던 컬럼바인 고교는 하루 휴업했으며, 학생들은 커뮤니티 차원에서 열린 추모 행사에 참가했다.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학생 100여 명도 동맹휴업에 참여했다.

워싱턴DC 라파예트 공원에서는 수십 개 학교에서 나온 학생들이 모여 참사 19주기를 상징해 19분 동안 침묵시위를 벌였다. 컬럼바인에서 사망한 아이들의 이름을 읽어내려가는 동안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동맹휴업 참가자들은 각 지역 시간대별로 오전 10시에 컬럼바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묵념을 한 뒤 시위에 나섰다.

한편, 컬럼바인 총기 참사 이후 19년간 미국 전역의 학생 20만여 명이 총기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밝혔다. 또 컬럼바인 총기 참사 이후 학교 총격으로 숨진 사람은 131명, 부상자는 271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올해에만 12건이 발생해 시점 비교로는 1999년 이후 최다 수준이다.

 

 

 

 

 

 

 

 

 

 

lakeside.jpg

19일 오전 10시 디캡 카운티 레이크사이드 고교 학생들이 컬럼바인 총기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