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희(매트로연구소 대표)



권순희.jpg


갑자기 '쿵'하고 뭔가 떨어지는 소리가 들린다. 집안의 개들이 사납게 짖어댄다. 깜짝 놀라 재빨리 집 안팍을 확인해 본다. 아무 변화가 없다. 다시 소리가 들린다. 이번엔 정확히 주방쪽 지붕 다락(attic)쪽에서 나는 것 같다. 쥐, 다람쥐, 박쥐, 새 같은 이들이 내는 거라고 짐작해 본다. 


다음날 아침 남편이 부엌쪽 환풍기 위의 파이프를 열어보인다. 파이프 밑바닥에 싸여있는 나뭇잎과 잔가지에 아기 다람쥐가 찌익 울어댄다. 우리는 뒷문을 열어 그 다람쥐를 놓아준다. 어제의 '뚝' 소리는 그 다람쥐가 미숙해서 지붕쪽에서 바닥으로 떨어진 소리였던 것 같다. 난 한 됫박 가득 다람쥐들의 둥지를 꺼집어 내어 버린다. 그 다음날도 계속 귀에 거슬리는 소리가 나서 이틀 후 다시 지붕과 연결된 파이프 쪽을 보니 여러 곳에 구멍을 내고 또 다른 다람쥐가 얼굴을 내밀고 있다. 밖으로 내 보내고 나서 또 한 됫박의 나뭇잎과 잔 가지들을 버린다. 


사실, 지난 겨울 폭설을 피해 우리 집에 들어와서 둥지를 만들어 새끼도 낳고 대가족을 만들어 살아왔다는 것이다. 다락에서 나던 딸가락 소리는 지난 겨울 폭설 때부터 들렸다는 남편의 고백이다. 구멍을 막으면 다른 구멍을 만들어 들어와서 집을 망친다고 한다. 어릴 땐 한국에서 부모님과 이웃 어른들이 쥐와의 전쟁을 치루었던 상황을 자주 보았지만 다람쥐가 병균을 옮기고 집을 망쳐 놓을 수 있다는 사실이 나에겐 아주 생소하다. 


우선 다람쥐의 출입구를 막자고 주장하니 남편은 과거의 여러번의 경험으로 봐서 구멍을 막는 것은 일시적이라고 한다. 일단 우리 집을 둥지로 삼고 있으니 그 다람쥐 가족들은 어떤 방법을 사용해서라도 계속 집안에 들어와서 집을 엉망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남편은 월마트에서 단발용 수동식 소총(Pellet Gun)을 100여불 주고 구입해서 거실에서 20야드 거리에 있는 울타리쪽에 다람쥐 미끼를 두고 정조준하려 한다.  울타리 너머에는 2 에이커의 뒷 정원과 그 뒤의 큰 농장과 숲이 펼쳐져 있다. 난 그의 결정에 반대하지만 또 한번 아주 다른 삶의 방식을 배운다. 다양한 총과 그것에 익숙한 문화. 우리는 밥을 먹기 위해 숟가락과 젓가락을 사용하지만 서양인들은 역사적으로 총과 칼로 사냥하여 음식을 구해왔다. 한반도에서 총은 검은 전쟁의 도구로 인식되어 난 보기만 해도 그것들이 무섭기만 하다. 미국 유학온 후 미국인들의 테이블에 놓인 나이프에 익숙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번 기회에 미 중산층들이 정치적 이슈인 총기규제를 왜 받아들일 수 없는지 좀 더 이해하게 된다. 총기규제는 그들에게서 숟가락과 젓가락을 빼앗는 격인 것 같다. 정치적 이슈인 총기규제보다 먼저 돈벌이를 위해 아주 잔인한 살인을 하는 게임, 영화를 만들어 내는 것부터 금지하는 것이 사회문제해결의 최우선인 것 같다. 예를 들면 워킹 데드(walking dead) 영화는 국가와 국민의 안전과 안녕을 최대 목표로 하는 미 국방부(Petagon)가 2010년에 세금에서 전액 지원받아 만든 영화이다. 이 영화는 너무 잔인해서 도저히 눈뜨고 볼수 없다.  이렇게 정부기관조차 살인을 조장하는 듯한 영화나 게임을 만들었으니 지난 정부 8년 동안 메스 슈팅(Mass Shooting)도 최고조로 달했으며 총기규제 이슈도 역사 이래 가장 뜨거웠다'고 팍스뉴스가 보도했다. 학교교육과정이 문제인지 미국민들의 논리적 사고가 약해서인지 미국의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접근 및 원인분석이 유치원 수준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