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벼락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미 언론들도 이를 관심 있게 보도하면서 이번 사건이 '국제적인 이슈'로 확산하는 조짐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4일 한국 경찰이 조 전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조 전무를 "'땅콩 분노' 상속녀의 여동생"으로 소개했다.

또 2014년 12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황' 사건이 일어났을 때 조 전무가 불특정한 적을 향해 '복수'를 다짐하는 트윗을 언니인 조 전 부사장에게 보낸 적이 있다는 과거 행적을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조 전 부사장의 행동으로 소위 '재벌'로 불리는, 경제를 지배하는 가족 경영 대기업 지도자의 마치 법 위에 있는 듯한 행동을 놓고 사회적 파문이 일었으며 한국에서 '재벌'(Chaebol) 가족은 부패 스캔들이나 형제간 싸움에 반복적으로 연루된다고 보도했다.

NYT는 '재벌'에 이어 '갑질'(Gapjil)이라는 단어를 한국어 표현 그대로 소개하며 과거 '영주처럼 임원들이 부하 직원이나 하도급업자를 다루는 행위'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전날 로이터통신은 최근 며칠 동안 수천 명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한항공의 변화를 요구하는 청원에 서명했다며 청원 가운데는 회사 사명에서 '대한'을 제외하고, 태극 문양을 로고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것도 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