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선수의 티샷이 날아가는 새에 맞는 보기 드문 광경이 나왔다.

14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 헤드의 하버 타운 골프링크스(파71·7천8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670만 달러) 2라운드에서 켈리 크래프트(미국)는 13번 홀까지 이븐파를 기록하고 있었다. 이 타수만 잘 유지하면 3라운드 진출은 가능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192야드 파 3홀인 14번 홀에서 '불운의 주인공'이 되면서 컷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티샷이 날아가는 새에 맞고 공이 그린 앞 워터해저드에 빠진 것이다.

결국 이 홀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낸 크래프트는 1오버파로 경기를 마쳐 이븐파까지 통과한 이 대회 컷을 1타 차로 놓쳤다.

크래프트는 "바람의 도움도 있었고, 7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티샷은 느낌이 매우 좋았다"며 "그런데 갑자기 날아든 새에 맞고 공이 그린에 20야드 못 미친 물에 빠지고 말았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경기 위원에게 벌타 없이 다시 티샷을 날릴 수 있는지 문의했지만 안 된다는 답변을 들었다.

'불행 중 다행'으로 새는 공을 맞고도 다시 날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