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 다민족 축제가 역대 최대 성황을 이루는 등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어 냈다.

14일 둘루스에서는 귀넷 정부가 주최한 귀넷 다민족 축제 및 카운티 정부의 날' 행사가 열렸다. 

올해로 다섯번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귀넷 몰 주차장에서 열렸던 예년과는 달리 쇼티 호웰 공원에서 열려 참가 주민들로 넘쳤다. 주최 측은 최소 수백명 이상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올해는 한인 커뮤니티를 포함해 라오스와 자메이카, 페루, 베네수엘라, 쿠바 등 12개 이민자 커뮤니티가 참가했다. 각 커뮤니티에서는 전통의상과 함께 자신들의 전통 춤과 다양한 문화를 참가객들에게 선보였다. 

이외에도 여러가지 퍼포먼스와 함께 귀넷 경찰과 소방대원들과의 만남 행사도 인기를 끌었다. 헬기 등 각종 경찰 장비와 소방차 등 소방장비는 어린이 참가객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토미 러틀지 귀넷 소방국장은 "주민들에게 공공안전에 대해 다시 한번 일깨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귀넷 다민족 축제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우빈 기자 

 

14일 귀넷 다민족 축제에서 페루 출신 주민들이 자신들의 전통의상을 입고 춤을 추고 있다.
14일 귀넷 다민족 축제에서 페루 출신 주민들이 자신들의 전통의상을 입고 춤을 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