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억원 추가 투자

“북미시장 확대하고

관세 부과에 대응”

 

 

현대일렉트릭이 앨라배마 변압기공장을 인수, 추가 투자를 통해 북미 시장을 확대하고 미국 정부의 고율 관세 부과에 대응한다.

현대일렉트릭은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미국 앨라배마 변압기 생산법인 지분 100%를 309억원에 인수한다고 15일 밝혔다.

앨라배마 법인은 2010년 당시 현대중공업이 국내 업계 최초로 미국에 설립한 생산공장이다. 

현재 300여명의 인력이 근무하며, 연간 1만4천MVA(메가볼트암페어)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이는 변압기 80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현대일렉트릭은 향후 총 350억원을 투자해 이 법인의 생산공장을 스마트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고급 엔지니어 육성을 위해 트레이닝센터를 신축하고, 생산 공정 자동화와 실시간 공정관리시스템을 통해 생산능력을 60% 이상 늘려 2021년까지 매출 2억달러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앨라배마 법인은 지난해 매출 1억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영국의 글로벌 전력시장 조사기관인 굴든 리포트(Goulden Report)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변압기 부문에서 미국(12.71%)은 중국(34.57%)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앞으로 미국 현지 인력을 확충해 영업 인프라를 강화하고 변압기뿐 아니라 고압 차단기, 회전기, 배전기기, 에너지솔루션 등 다양한 제품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앨라배마 생산법인 증설을 통해 최근 미국 정부의 반덤핑 관세 부과 등 보호무역주의에도 적극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에 인수한 앨라배마 법인을 비롯해 유럽 불가리아 법인, 중국 양중 법인 등 전 세계 주요 전력시장에 총 3개의 생산 자회사를 보유하게 됐다.

 

현대 중공업에서 현대 일렉트릭으로 인수된 앨라배마 현대 변압기 공장
현대 중공업에서 현대 일렉트릭으로 인수된 앨라배마 현대 변압기 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