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되고도 양부모의 과실로 미국에서 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 한인 입양인들을 구제하기 위한 활동이 본격화한다.

김완중 LA 총영사는 약 4,000명의 한인 입양인 시민권 미취득 문제와 관련해 캘리포니아와 네바다, 애리조나, 뉴멕시코 등 4개 주의회에 입양인 시민권 자동취득을 지지하는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최근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지난 12일 한인 미 정부 커미셔너 협회 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런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총영사는 주 차원의 지지 결의안은 연방의회에 발의된 입양인 시민권 부여법안(Adoptee Citizenship Act of 2018)의 통과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2000∼2001년 관련 법 시행으로 일부는 구제됐으나 여전히 구제를 받지 못한 사람도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