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부는 사건·사고 담당 영사 39명을 증원하는 등 재외국민 보호 역량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또 외교정책 추진 과정에서의 국민 의견 수렴 원활을 위한 ‘국민외교센터’를 5월 중 출범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21일 부서 혁신 로드맵 추진 동향을 발표하면서 “재외공관의 재외국민 보호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사건·사고 담당 영사를 39명 증원, 38개 공관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기존 외교부 내 재외동포영사국을 재외동포영사실로 격상하고, 그 아래에 국장급인 재외동포영사기획관과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을 두기로 했다. 

해외안전관리기획관 산하에는 365일 24시간 가동하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정원 10명 규모로 4월 중 설치해 사건사고 모니터링, 취약시간대 사건·사고 대응능력 및 신속성을 보강하기로 했다.

또 감사 역량 강화를 위해 감사관 아래 감사담당관으로 구성돼 있는 현행 감사 조직에 감찰담당관을 신설하고 예방 차원의 활동에 나선다.

대통령령인 외교부 조직개편안은 22일 차관회의를 거쳐 27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한편 외교부는 본부 및 전 재외공관의 비정규직 400여 명을 정규직에 해당하는 무기계약직으로도 전환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