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좋다” 40% “딸이 좋다” 28% 불구

딸 낳은 후엔 더이상 자녀 안 갖는 경향


성차별 줄어들며 여성 지위 크게 향상

아들 양육에 대한 걱정·편견 커진 탓



남아선호는 전세계에서 공통된 현상이며 미국의 부모들이라고 다르지 않다. 하지만 이것이 변화하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 아마도 여자아이들에 대한 편견이 줄고, 남자아이들에 대한 편견은 

더 커졌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갤럽이 1941년부터 2011년까지 10회에 걸쳐 조사했을 때마다 미국인들의 대답은 언제나 같았다. 

만일 자녀를 하나만 갖는다면 딸이 좋으냐 아들이 좋으냐 하는 질문에 대해 40%가 남아를, 

28%는 여아를 선호한다고 말했다.(나머지는 성별을 가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이 선호도를 다른 방식으로 측정한 새로운 연구가 발표됐다. 이에 따르면 딸을 낳은 

부모들은 아들을 낳기 위해 아이를 계속해서 더 갖는 경향이 있었는데, 지금은 그 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딸 낳은 부모들은 자녀를 더 가지려는 경향을 보이지 않았다. 

부모들이 아기의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입양과 불임시술에 관한 일부 데이터 역시 

정도 차이는 있지만 여아에 대한 선호도를 보여주고 있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미국 이민자 1세대와 2세대는 계속해서 아들 선호도를 보인다. 그들은 먼저 딸을 낳으면 계속해서 더 아이를 낳을 가능성이 많은데, 특히 남녀차별이 심한 나라에서 온 사람들이 더 그렇다. 모든 문화권에서 딸에 대한 편견은 여성의 열등한 지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아들은 더 성공하기 쉽고, 집안의 성을 유지하고,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돈을 벌어오지만 딸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에서 여성의 지위는 지난 40년 동안 혁명을 겪었다. 여성들은 여전히 심각한 불평등과 성 차별에 직면하고 있지만 지금은 훨씬 더 성취감 있는 커리어를 추구할 가능성이 높아졌고, 집안에서도 의사 결정에 더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지금은 여자가 남자보다 대학을 더 많이 졸업하는 것이 현실이다.

대학 학위가 없는 남자들은 현대의 취업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으며, 미국이 직면한 대량 살상 및 성희롱과 같은 위기에서 나쁜 역할을 맡고 있는 것이 10대 소년들과 남자들이다. 아들 선호도가 낮아지는 것은 남아에 대한 이런 편견이 점점 더 심해지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소년 성장을 연구하는 심리학자 마이클 톰슨은 “부모들은 아들을 키우면 생길 문제에 대해 미묘한 두려움을 가진 것이 사실이다. 아들이 주의력결핍증(A.D.H.D.)이 있을까봐, 학교에서 잘 적응하지 못할까봐, 직업을 갖지 못할까봐 걱정하고, 세상은 남자아이가 살기에 조금 더 터프하다고 생각하는 부모들이 많다”고 말했다. 

경제학자들은 아들 선호도를 몇가지 방법으로 측정해왔다. 그중 특기할만한 것은 2004년 엔리코 모레티와 고든 달이 1960년부터 1980년까지의 출산 통계자료를 사용한 것으로, 여기서 딸을 둔 부모는 아들을 둔 부모보다 아이를 더 낳을 가능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월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 논문은 동일한 기법으로 2008년부터 2013년까지의 출산 데이터를 조사한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한 것은 딸을 낳으면 아이를 더 가지려던 경향이 더 이상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코넬 대학 경제학자이며 이 논문 저자인 프랜신 블라우는 “딸 선호 현상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 데이터의 다른 요소들도 그런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미국인들, 특히 남성들은 자기와 같은 성별의 아이를 원하는 사람이 많았다. 2011년 갤럽 조사에서 여성은 31%가 아들을, 33%가 딸을 원하는 반면 남성은 49%가 아들을, 22%가 딸을 원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부모는 아이와 흥미와 취미를 공유하고 싶어 하는데 이것이 성별에 기초한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제 많은 여성들이 스포츠를 하고, 남성적인 것으로 여겨졌던 분야에서도 활약하고 있기 때문에 딸에 대한 아버지들의 생각이 바뀌게 됐는지도 모른다. 반면 남자 아이들이 하는 일에 대한 고정관념은 바뀐 것이 거의 없다.

여성들은 결혼에서 의사 결정권을 더 많이 갖게 됐고, 싱글 마더가 될 가능성도 높아졌지만 딸에 대한 선호도 역시 과거보다 높아졌다. “남자들은 언제나 그래왔듯이 계속 편견을 갖고 있을 수도 있지만, 아이를 더 갖는 일에 대해서는 발언권이 적어졌다”고 UC 샌디에고 경제학 교수인 달은 말했다.

한편 딸 낳은 후에 더 이상 아이를 갖지 않는 현상을 딸 선호가 아닌 다른 것으로 설명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딸들은 과거보다 더 많이 대학을 가기 때문에 키우는데 돈이 많이 들어서 더 이상 자녀 갖기를 포기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연구진의 이 추론은 확인된 것은 아니다.    

아들 선호도가 여전히 남아있음을 보여주는 새로운 연구결과도 나왔다. 혼전 임신의 경우 초음파 검사에서 아기가 여자아이이면 두 사람이 결혼할 가능성이 적었고, 딸 가진 부모는 이혼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아직도 남자들, 특히 백인 남자들은 미국 사회에서 더 많은 이점을 가지고 있다. 월급이 더 많고, 정부와 기업체에서 더 좋은 혜택을 받고 있다. 그러나 학교와 직장에서 남자들은 뒤처지고 있다. 

요즘 초등학교에서는 공부를 더 많이 하고 놀이는 적어졌는데 학생에 대한 교사들의 평가를 보면 가만히 앉아서 말을 잘 듣고, 높은 점수를 받는 일에서 남자아이들은 여학생보다 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노동 시장에서 최근 수십년간 꾸준히 성장해온 직업들은 협업과 감정이입 같은 사회적 기술을 필요로 하는 것들이다. 한편 줄어드는 직업들은 기계공과 같은 남성 위주의 물리적 작업이다.

UC 버클리의 경제학 교수 모레티는 “경제 동향은 매우 명확하다”고 말하고 “여성들의 노동력이 더 많이 유입됐고, 덜 숙련된 남성의 노동력은 줄었으며, 여성들이 더 많은 교육을 받고, 남성은 그렇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부모 입장에서 여자아이를 키울 때는 여자도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려고 애쓰지만, 남자아이를 기를 때는 주로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가르치는 일이 더 많다. 딸을 키울 때는 관습에 도전할 수 있는 사람을 기르는 것이고, 아들을 키울 때는 문제를 일으키고 학교에서 뒤처지는 아이를 기르는 것이라면 어느 쪽이 더 매력적이겠냐고 매사추세츠 대학의 사회학 교수인 댄 클로슨은 묻고 있다. 

여자 아이들에 대한 편견이 점점 사라지는 것은 보다 평등한 사회를 원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이다. 그러나 그 대신 남자아이들에 대한 편견이 생긴다면, 사회에는 또 다른 위험이 따르게 될 것이다.



2018032101010021841.jpg


문제가 많은 남자아이를 키우기보다 관습에 도전할 수 있는 딸 키우기를 원하는 부모가 늘고 있다. 

<그림 Rose Bl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