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선교 후원금 지원

재난지역 돕기 등 사용


 

뉴욕․뉴저지 일원 교계 곳곳의 한인들이 하루 1달러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놀라운 ‘기적’을 만들어가고 있다. 

웨체스터의 한인동산장로교회는 올해로 12년째 ‘1일 1불 선교헌금’을 해오고 있는 대표적인 곳이다.  

이풍삼 목사가 제2대 담임목사로 시무하면서 전교인이 선교에 관심을 갖도록 2007년 첫 주부터 시작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교회는 “하루 커피 한잔을 아끼는 마음으로 하루 1달러씩 선교헌금을 드리기 시작했고 교인들의 관심과 참여로 수많은 선교지에 도움을 주게 됐다”며 “매월 100~200달러씩 후원금을 보내는 선교지가 현재 110여 곳에 이르고 연간 3회 과테말라, 멕시코, 북미원주민 등으로 단기선교를 이어가는 기초가 됐다”고 성과를 소개했다. 

프라미스교회도 지난 10년간 ‘4/14 윈도우 운동’을 가능하게 한 동력으로 ‘1불의 기적’을 꼽았다. ‘4/14 윈도우’는 4~14세 어린이와 그 가족을 구원하는 복음운동이다.  중남미에 12개 학교를 세운 교회는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자유롭게 참여하도록 하는 후원 방법을 모색하던 중 1달러씩 헌금하는 운동을 전개하게 됐다”며 “10년간 약 800만 달러를 모아 뮤지컬 ‘히즈라이프’와 ‘축구 선교’로 1억명에게 복음을 전하며 세계로 선교하는 기적을 낳았다”고 소개했다. 

뉴욕한인교회는 올해 1월1일부터 가정당 또는 개인당 1년 365일 동안 하루 1달러씩 세계 선교를 위한 감사헌금을 시작했다. 이 교회는 연회를 통해 매년 3만 달러 규모의 선교 헌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하루 1달러의 선교 헌금은 아프리카 대학 지원과 지구촌 재난 지역에 사용될 예정이다. 

맨하탄의 뉴프론티어교회는 ‘뉴프론티어 초등학교와 킹덤 전문센터’ 건립을 위해 2010년부터 전교인이 매주일 1달러씩 헌금하는 ‘겨자씨 건축헌금’을 진행하고 있다.  

 베이사이드장로교회도 ‘1일 1불 선교․건축헌금’을 전개해 오고 있다.  교회는 교육관 건물을 합쳐 이전보다 2배 큰 800석 규모로 본당을 증축하는 공사를 최근 끝마치고 차세대 크리스천 리더 양성을 목표로 지역 선교에 힘쓰고 있다. 

이외 뉴저지의 프린스톤연합교회도 선교지와 선교사를 지원하기 위한 ‘1불 선교’를 꾸준히 진행해오고 있다.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