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부상 치료...2명 중태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15일 신축공사 중인 보행자용 육교가 무너졌다. 육중한 콘크리트 더미가 도로를 지나던 차들을 덮쳐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께 마이애미의 '플로리다 국제대학교'(FIU) 옆 도로 위에 공사 중이던 육교가 갑자기 무너졌다.

이 사고로 최소 4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이들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최소 8대의 차량이 콘크리트 잔해 더미에 갇힌 상태이며, 최소 9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한 지역병원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10명의 환자가 해당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2명은 매우 위중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각종 장치와 탐지견 등을 동원해 추가 생존자가 더 있는지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다리는 FIU와 인근 도시 스위트 워터를 잇게 되며 내년 초 완공 예정이며무게는 950t에 달한다.

대학 측은 지난 10일 수직 상판을 쌓아올렸으며, 이 구조물이 허리케인 최고강도인 카테고리 5등급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53m에 이르는 조립식 구조물을 그토록 짧은 공사 기간에 끝냈다는 점에 의문을 표시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육교.jpg

15일 마이애미에서 신축공사 중이던 육교가 붕괴, 왕복 6차선 도로를 막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