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영사관·신속대응팀 모의훈련

"메뉴얼에 따른 대응체계 유지"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한국정부가 동포사회의 재난 대비태세 점검 및 훈련을 실시한 후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과 대한민국 정부부처 합동 신속대응팀(팀장 우인식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은 14~15일 양일간 애틀랜타 총영사관의 허리케인 등 재난 대응 체계를 점검하는 실시간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

대응팀과 총영사관 측은 먼저 14일 조지아 재난관리청(GEMA), 애틀랜타시, 풀턴카운티 비상대책본부, 귀넷카운티 셰리프국 등을 방문해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재난대비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

15일에는 둘루스에서 동남부 한인회연합회, 플로리다 한인회연합회, 애틀랜타 한인회, 대학별 유학생회 등 지역 한인단체들을 초대해 재난 발생 시 공관과 동포사회간 협력방안 구축 등에 관한 간담회를 열었다.

기자회견 자리에서 우인식 팀장은 "애틀랜타 총영사관이 재난 대비에 있어 세밀하고 구체적으로 메뉴얼에 따라 대응체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평가하고 "재난이 발생했을 때 공관에서 먼 지역 같은 경우에는 그 지역의 한인단체들과의 협력과 신속한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인락 기자

총영사.jpg
대한민국 정부부처 합동 신속대응팀이 15일 둘루스에 있는 한국교육원에서 재난 대응체계 점검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연원 영사, 외교부 우인식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장동율 재외국민안전과 서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