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리그등 수업료 평균 4%급등

기숙사·식비 합하면 7만 달러 '훌쩍'



아이비리그 등 주요 명문대학들의 학비가 또다시 급등하면서 학부모들의 허리가 휘청거리고 있다.

대학 학비정보 업체 ‘칼리지 튜이션 컴페어’에 따르면 대부분의 학교들이 아직 정확한 2018~2019학년도 수업료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물가 상승 등을 이유로 수업료를 평균 4%까지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더구나 수업료 뿐 아니라 기숙사비, 식비 등의 비용도 덩달아 올라 전체 학비가 7만 달러를 훌쩍 넘어서면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우선 코넬대 이사회는 최근 2018~2019학년도 학부 수업료를 3.75%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뉴욕거주민 학부 수업료는 3만6,564달러, 비거주민 수업료는 5만4,584달러로 오른다. 

기숙사비도 2인1실 기준으로 3.25% 인상된 8,842달러로 올라가며, 식비는 5,594달러(2.74%), 학생 건강 보험 비용 역시 370달러(3.35%)로 인상된다. 

뉴욕주 비거주 학생이 코넬대를 다니려면 수업료와 기숙사비 등 매년 7만 달러가 넘는 학비를 납부해야 한다는 얘기다. 코넬대 등록금은 이미 지난 8년간 33%나 올랐다. 

브라운대도 지난달 말 2018~2019학년도 수업료를 5만4320달러로 전년대비 4% 가량 올렸다. 여기에 기숙사비와 식사비용도 연간 1만4670달러로 인상돼 코넬대와 마찬가지로 연간 총학비는 7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비리그는 아니지만 듀크대학도 2018~2019년도 수업료를 5만3,760달러로 3.9% 올리기로 했다. 듀크대 역시 기숙사와 다른 수수료 등을 합치면 7만873달러나 된다. 

스탠포드대도 학부 수업료를 5만703달러로 3.5% 올리기로 결정하면서 총 학비가 7만 달러에 가까운 6만7,200달러 가량으로 치솟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 밖에 로체스터 대학도 학부 수업료를 5만2,974달러로 전년도보다 3.7% 인상되면서 7만 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승재 기자>

201803160746125a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