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개국100여명 한국노총 가입

애틀랜타는 가입 사례 없는 듯



재외공관 행정직원들에 대한 갑질횡포와 부당대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들어 한국노총의 노조원으로 가입하는 재외공관 행정직원들이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은 14일 “현재 28개국 재외공관 행정직원 100여 명이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에 가입한 상태”라면서 "노조가입 소식이 알려지자 미주, 유럽, 동남아 등 재외공관 행정직원들이 속속 가입신청을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재외공관 행정원들 경우 그동안 한국 국내가 아닌 외국에서 일하기 때문에 제대로 권리를 보호받지 못하다가, 노조라는 돌파구를 찾은 것"이라면서 “앞으로 전세계 183개국 재외공관 행정직원들을 대상으로 노동조합 가입 운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당노동 행위 및 갑질횡포 사례를 취합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정부를 상대로 임금•단체교섭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외공관 행정직원은 세계 각국에 주재하는 한국 대사관이나 총영사관 등에서 일하는 비공무원 신분의 노동자다. 필요한 인력을 재외공관에서 현지 채용한 공공부문 비정규직으로 분류된다. 

재외공관 행정직원은 다른 국가 행정직원에 비교해 낮은 임금을 받고 일하고 있으며, 신분상 공무원이 아니라는 이유로 공관장과 일부 가족들의 갑질횡포와 사적업무 지시 등 부당대우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미국 재외 공관 중에서는 2016년 김기환 전뉴욕 총영사가 일부 행정원들을 대상으로 관저공사 비리 청문회를 개최하고 막말을 하는 등의 갑질 의혹이 제기돼 외교부 본부로부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한편 애틀랜타 총영사관의 경우 10여명의 행정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들의 노조가입 여부는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가입한 직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인락·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