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자문기구 "2018 세계행복지수'발표

"미국,비만 ·약물·우울증 확산"순위 하락 



미국은 18번째, 한국은 57번째로 세계에서 행복한 나라로 조사됐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전 세계 156개국을 상대로 국민 행복도를 조사한 결과를 담은 '2018 세계행복보고서'를 14일 바티칸에서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해 14위에서 4계단 하락한 18위로, 한국은 55위에서 2계단 떨어진 57위로 평가됐다. 한국은 10점 만점에 5.875점을 받았다. 

1위는 7.632점을 얻은 핀란드가 차지했다.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스위스, 네덜란드, 캐나다, 뉴질랜드, 스웨덴, 호주가 핀란드의 뒤를 이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미국의 순위하락은 비만의 지속적인 유행, 물질 남용, 치료되지 않는 우울증 등과 일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에서는 대만이 26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싱가포르 34위, 일본 54위, 중국86위로 나타났다.

내전과 기아에 시달리고 있는 시리아 등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들이 차례로 150∼156위의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북한은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