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경질이란 빅뉴스를 워싱턴에 던져놓고 캘리포니아로 날아왔다.

취임 후 처음으로 캘리포니아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게 적대적인 민주당 소속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자 주지사를 겨냥해 "그는 좋은 친구지만 일을 하지 않았다. 브라운 지사가 캘리포니아를 경영한 건 형편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연방의 모든 주는 헌법을 준수해야 한다. 캘리포니아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여기 지도자들은 공개적으로 연방법을 거부한다. 그들은 범죄에 개의치 않고 살인과 강도에도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미라마에 있는 해병대 기지에서 연설한 뒤 베벌리힐스에서 공화당 전국위원회 기금 모금 행사에 참석했다.

취임 후 14개월 만인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로스앤젤레스와 샌디에이고 등 캘리포니아 주요 도시에서 시위를 벌였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부지사는 "국경장벽은 납세자의 돈으로 1천900마일에 이르는 바보 기념비를 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