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과 내일 이틀동안

유사시 동포보호 위해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한국정부가 동포사회의 재난 대비태세 점검 및 훈련에 나선다.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대한민국 정부부처 합동 신속대응팀(팀장 우인식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방문을 계기로 14-15일 양일간 애틀랜타 총영사관의 허리케인 등 재난 대응 체계를 점검하는 실시간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재난 및 테러 등 위기상황 시 총영사관의 위기대응 매뉴얼을 점검하고, 신속하고 체계적인 보호조치 대응을 위한 대책반 가동 준비태세를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다.

아울러 총영사관과 본국 신속대응팀은 조지아비상관리국(GEMA), 풀턴카운티 비상관리국, 귀넷카운티 셰리프국 등을 방문해 재난 대비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15일에는 애틀랜타한인회, 동남부한인회연합회, 플로리다연한인회 대표들과 회동해 재난 발생 시 공관과 동포사회간 협력방안 구축 등에 관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