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이민 여파 비자심사 까다롭게

전체 유학생 최근 3년 40% 급락



트럼프 행정부 이후 학생비자(F-1) 발급 건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미국 대학에 등록하는 외국인 학생 수도 큰 폭으로 줄고 있다. 

특히, 미국 유학이 가장 많은 중국과 인도, 한국 등 주요 3개 국가 출신 학생들의 미국 학생비자(F-1) 취득이 크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국무부가 공개한 ‘2017회계연도 비자발급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30일까지 국무부는 39만 3,573건의 학생비자(F-1)비자를 발급했다. 2016회계연도와 비교하면 17%가 줄어든 것이다.  또, 2015회계연도의 64만4,233건과 비교하면 무려 38.9%가 급락 했다.  

이민변호사들과 대학 관계자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엄격하고 까다로운 이민정책으로 미국 대학들이 갈수록 유학하기에 어려운 학교들이 되고 있으며, 학생비자 심사가 까다로워지면서 입학허가서(I-20)를 받고서도 비자가 거부돼 유학을 포기하는 외국인 학생들도 늘고 있다. 

미국 유학이 가장 많은 한국, 중국, 인도 등 주요 국가 출신 유학생 수도 급격하게 줄고 있다.

중국, 인도에 이어 세 번째로 미국 유학이 많은 한국의 경우, 지난해 발급받은 학생비자 건수는 2만5,678건으로 전년의 2만8,491건에 비해 10%가 줄었고, 지난 2011년의 5만2,574건과 비교하면 무려 51.1%나 급감했다. 학생비자를 받은 한국 유학생수가 6년새 절반 이하로 뚝 떨어진 것이다. 

중국인 유학생도 급감해 중국 학생의 비자발급 건수도 2017년에 전년 대비 24%가 줄었고, 인도 학생의 비자 취득도 전년 보다 28%가 줄었다. 

‘내셔널 사이언스 파운데이션’(National Science Foundation) 보고에 따르면, 2017년 가울 학기 학부에 등록한 외국인 학생이 전년에 비해 2.2% 줄었고, 대학원생은 5.5% 감소했다.

<김상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