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부터 17분간



애틀랜타를 포함한 전국의 중고생들이 동맹휴업을 통해 총기폭력반대 연합시위에 나선다. 

귀넷을 포함해 풀턴과 캅 그리고 애틀랜타시 등 상당수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중고생들은 14일 오전 10시부터 17분간 수업에 참여하지 않고 총기폭력 반대와 총기규제를 위한 시위를 벌인다.

시위 첫 1분은 플로리다 고교 17명의 희생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하게 되며 이어 학교 밖에서 시위를 벌이게 된다.

학생들은 시위를 통해 학원의 총기안전 대책 요구와 함께 의회에 총기폭력 반대와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내는 이벤트들을 실시하게 된다.

14일 동맹휴업에 이어 3월 24일에는 주청사 앞에서 역시 총기폭력 반대와 총기규제를 요구하는 중고생들의 '생명을 위한 행진' 연합시위가 예정돼 있다. 현재까지 1만여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시위참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