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여사가 뉴욕의 한인 성직자 등으로부터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이 한국 사정당국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국 MBC의 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정당국은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둔 당시의 김윤옥 여사 관련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사정당국의 핵심관계자는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 모 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백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이 전 대통령 측이 “이들에게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 줬지만 이들의 이권 요구는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간 뒤에도 계속됐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대선 이후 신부 김 모 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심하게 따지는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 명품백과 관련, 사정당국 관계자는 2~3,000만원의 명품백만으로 이들이 청와대까지 찾아와 큰소리를 쳤다는 게 미심쩍다는 이유에서 추가 의혹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이 명품백 안에 거액의 돈다발을 넣어 함께 전달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것이다. 

사정당국은 명품백 안에 외화를 담아 전달했을 경우, 수억 원을 건네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