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를 모았던 '골든데이'가 충격의 '노(No) 골드 데이'로 끝이 났다. 22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솟트랙 여자 1,000m와 남자 500m·5,000m 계주에선 기대했던 금메달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이날 한국 남녀 선수들은 서로 충돌하는 불운을 겪었다. <관련기사 C·D면>
기대를 모았던 '골든데이'가 충격의 '노(No) 골드 데이'로 끝이 났다. 22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솟트랙 여자 1,000m와 남자 500m·5,000m 계주에선 기대했던 금메달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이날 한국 남녀 선수들은 서로 충돌하는 불운을 겪었다. <관련기사 C·D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