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경제현안 논의

한국기업 지원 요청 

 

김영준 주애틀랜타총영사는 21일 내쉬빌 테네시 주지사 사무실을 방문해 빌 해슬램 주지사와 면담하고 양국 경제현안 및 테네시 진출 한국기업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김 총영사는 먼저 미국의 세탁기 세이프카드 조치 발동, 그리고 한미 FTA 재협상 및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한 철강수입 규제 강화 움직임 등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면서 LG전자와 한국타이어 등 테네시 진출 한국 기업들의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해슬램 주지사는 공감을 표시하며 한국 기업을 지속적으로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총영사는 또 밥 롤프 경제개발부 장관도 면담하고 주요 경제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어 김 총영사는 LG전자 공장건설 현장과 한국타이어 공장을 방문해 기업현황 및 애로사항을 듣는 한편 총영사관의 향후 기업활동 지원강화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조셉 박 기자

 

김영준 총영사가 21일 빌 해슬램 테네시 주지사와 만나고 있다.
김영준 총영사가 21일 빌 해슬램 테네시 주지사와 만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