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서 플로리다 학생·부모 만나

“정신건강 확인·교사무장 지지입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과거 총기 참사를 겪은 학생과 부모들을 만나 총기구매 신원조회와 구매자의 정신건강 확인, 교사 무장 등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고 총기사건의 생존 학생 6명과 희생자의 부모 등 40여 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며 “여러분이 겪은 것보다 더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어 그는 “총기 구매자에 대해 매우 강력한 신원 조사를 하고, 정신건강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글러스고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즈에 대해 “아픈 사람”이라고 지칭한 뒤 “정신건강에 대해 초점을 맞추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범죄자는 아니지만, 행동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보낼만한 정신보호 시설이 얼마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교직원 무장을 제안한 한 참석자에게 “총기에 능숙한 교사가 있었다면 사건을 빨리 끝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하며 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평균적으로 총기 난사는 3분간 이어지고, 경찰이 대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8분”이라며 “교직원 무장이 총기 참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총기 참사의 아픔을 직접 겪은 이들은 총기 규제와 학교 안전의 필요성을 눈물로 호소했다.

더글라스고 학생 새뮤얼 자이프(18)는 “내가 여전히 가게로 가서 AR과 같은 전쟁무기를 살 수 있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제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사건으로 딸을 잃은 앤드루 폴락은 “이건 총기 규제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아이들의 안전을 원한다”고 외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거부한 아들을 대신해 참석한 어머니 레베카 볼드릭은 “아들 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파크랜드로 와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총기 참사가 빚어진 플로리다 더글러스 고교 학생과 교사, 부모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백악관에서 총기 참사가 빚어진 플로리다 더글러스 고교 학생과 교사, 부모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